쪽지 플러스 구매
메시지 채널 리스트
쪽지 플러스 만료일:
구매
삭제
젤리선물
  • 임의지정
  • 내 보유젤리 0

하트선물
  • 임의지정
  • 내 보유하트 0

메시지 상세
00:00

logo

방송국 스튜디오

편안한선율 즐겨찾기
since 2014-11-07
https://252511.inlive.co.kr/studio/list
http://252511.inlive.co.kr/listen.pls
하우스 소속회원 EXP 98,605
  • 98605
  • 다음 레벨업까지 1395exp 남음
  • 100000

자유게시판

인라이브의 게시판 (커뮤니티 유저게시판/자료실, 방송국 게시판) 관리 지침
  • ☆ 결코 지울 수 없는 인연 ☆

    0o자엽o0(@sky1728)
    2016-01-19 19:59:36






 
 
 
 
 
 
 
 
 
결코 지울 수 없는 인연 

 
우연과 인연은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에 끈은
한 올 한 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런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날 어느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 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하루라는 드라마에 출연하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 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에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좋은글 중에서-
 
 
 
 
 
 
 
 

댓글 0

(0 / 1000자)

LIVE


28

편안한선율

방송국 멤버

  • 28
    • 국장
    • 편안한선율 (@qwertyu11)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

브라우저 크기를 조정해 주시거나
PC 환경에서 사용해 주세요.